Ururangi’s Gift – a Matariki Story

An original story about Matariki that draws on the themes of Toitū Ngā Mahinga Kai o Matariki – Sustainable Natural Resources of Matariki. The kaupapa (focus) for Matariki 2018 is sustainable natural resources of Matariki – Tupu-ā-nuku, Tupu-ā-rangi and Ururangi. These whetū (stars) are connected to food that is grown in the earth, food that comes from the sky, and the wind. It is essential for us to look after our Earth, and its natural resources, so that it can continue to sustain us.

Ururangi’s Gift – A Matariki Story

“Koro! Koro!” Nikau  ran as fast as he could muster, dodging rocks and hurling over bushes. Branches even grasped at the threads of his red hoodie, but they were no match for his speed.

“What is it Nikau?” a voice rang from the vegetable patch, pricking at his ears as he gleefully followed the sound.

” Koro!” Nikau almost tripped over his laces as his arms wrapped tightly around the old man, making Koro’s wrinkles iron out with a smile. “Look what I found!” Excitedly, Nikau opened his palm, showing the tiny seed hidden within.

“Ah! My dear moko you have found a Kōwhai seed.” Koro delicately lifted the seed from Nikau’s palm and pinched it between two fingers; gazing at it through the sunlight. “Ururangi must have brought it to us!”

“Ururangi?” Nikau was puzzled. “who is Ururangi?”

Sighing Koro started, “Ah, sit down Nikau, and let me tell you a story. You must know this- it is part of your whakapapa.”

“Really?” Nikau hurriedly sat on the grass, his shorts turning green from its stain.

“Do you know Matariki? It is our celebration of the new year- it is very, very special to us for many reasons.”

Nikau leaned in.

“Ururangi is one of 9 stars in the star cluster Matariki- there are hundreds of stars within, but these 9 are especially important as we can see them with our naked eye, and each hold domain over different areas of our environment. Their names are; Matariki, Pōhutukawa, Waitī and Waitā, Waipuna-ā-rangi, Tupu-ā-nuku, Tupu-ā-rangi, Ururangi, and finally Hiwa-i-te-rangi. Our tupuna would gaze at each of these stars, who would tell us what the year ahead would be like. You my dear moko, have the speed of Ururangi,” Koro chuckled “but the clumsiness of- maybe a duck?”

“Hey!” Nikau’s face turned bright red, with a sheepish grin breaking through his lips.

“Uruangi is fast too and has domain over the wind and its nature for the coming year. He gave you this special little seed, and soon you will need to pass it on for Tupu-ā-nuku to protect. We can’t plant this yet Nikau, as it’s too cold for the little Kōwhai – it is fast alseep. You will have to keep it safe until it is ready to plant in spring where it will be wide awake; but we can get the soil ready for it, and find it a safe spot for it to grow.”

Koro led Nikau by the hand, and together they found a perfect clearing for the Kōwhai to grow. Using Koro’s old trusty tools, Koro teaches Nikau how to till the soil, carefully breaking up clumps of dirt and preparing the little patch of garden.

“Tupu-ā-nuku has domain over the food grown in the earth,” Koro whispered. “Under her protection it will grow proud and tall bearing its yellow flowers as thanks.”

Nikau rubbed his hands together. They were sore, but the work they had accomplished together made him smile.

“So once Tupu-ā-nuku has it that’s it?” Nikau questioned, placing a little worm carefully  back into the dirt.

“Ehē of course not Nikau, life has a cycle, and that is only the first step.”

Nikau jumped into grandpa’s lap, relieved that isn’t the end of the story.

“Once it’s time to plant the little seed we will place it in the ground, cover it with soil and give it plenty of water. It will eventually grow its first leaves, sprouting from the ground, Tupu-ā-nuku will then help care for it, hiding it under the blades of grass, as it slowly grows and becomes stronger. The higher it reaches and the stronger it grows, the further from the ground it goes- until it cannot reach anymore!” Nikau gazed up at the sky “My seed will reach the clouds, I know it!”

Koro chuckled, “maybe not- but Kōwhai has its own purpose in life, as do I, as do you. Kōwhai gives thanks by bearing beautiful yellow flowers- this is part of its purpose.”

“So.. its purpose is to just be pretty.. that’s it?” Nikau’s heart sank.

“Ehē Nikau, kōwhai also has an ability to help us when we are unwell; its bark has healed many, as it can become a medicine to help wounds heal- but only when it grows; and once Kōwhai reaches up to the heavens, it becomes part of the domain of Tupu-ā-rangi who has domain over food from the sky.”

“Koro,” Nikau started, “you must be getting old- you can’t plant kumara in the sky!”

“Food is in many forms Nikau- and you are very cheeky!” Koro laughed, messing up Nikau’s hair.

“Kōwhai’s purpose is to feed the birds that fly in Tupu-ā-rangi’s domain-our native birds such as Tui, bellbirds, and wood pigeon feast happily on those bright flowers and lush leaves- Kōwhai give nectar as food for many of our bird life, and in return Tupu-ā-nuku cares for all of them.”

Nikau felt the inside of his pocket where the seed safely slept, excited about of what the little seed will achieve.

“The circle of life is completed when that little Kōwhai produces seeds, giving them back to Ururangi to scatter over the land. Each plays an important part; it is special to us and to our tupuna, as it will be to your own tamariki.”

Nikau hugged koro as hard as he could. He now knew why his Kōwhai seed was such a special gift to him and his whānau.

“Thank you for the story koro, I can’t wait for Matariki!”

Nikau jumped up and raced inside, hoping to have a taste of the Matariki feast.

“Nikau! Aren’t you going to help me harvest the kumara?” Koro questioned, but Nikau was already out of sight.

Koro chuckled “One day Nikau will learn,” he murmured, as he continued to prepare the soil; breaking up massive clumps of dirt and pulling out old plant roots,planning where the new plants could grow. It was hard work, but worth it for the new year coming, as then he would be ready to plant in spring. Koro had to work fast, as the kumara harvest would soon end at Marariki, which would fill their winter stores until he could plant new crops-just like his tupuna before him. Dusk soon basked the sky in bright colours, signalling the end of the day.

Koro cleaned his tools, storing them in the nearby shed. He then gathered the freshly harvested kumara in hand and made his way inside, waiting for the new year to begin.

Want to read more?

Matariki 2018

List created by ChristchurchLib

This year Christchurch City Libraries continue to explore the reintroduction of Te Iwa o Matariki – The Nine Stars of Matariki. This booklist features new favourites and some of our old favourites, as well as resources which relate to this year’s theme – Toitū Ngā Mahinga Kai o Matariki – Sustainable Natural Resources of Matariki. These three whetū are Tupu-ā-nuku which is associated with food that grows in the ground. Tupu-ā-rangi, associated with food that comes from the sky, and Ururangi, connected to the nature of the winds for the coming year. A Christchurch City Libraries list.

Cover of Ngā whetū matariki i whānakotiaNgā whetū matariki i whānakotia – Join Sam, Te Rerehua, Grandma and Pōua out at Te Mata Hāpuku (Bridling’s flat) for an adventure featuring patupaiarehe, eeling and stolen stars. Available in both te reo Māori and English with a portion of the book’s sales going towards the restoration of Te Roto o Wairewa.

Matariki – A beautiful book full of beautiful illustrations. The first of its kind this book is an easily read current piece of literature devoted to the star cluster Matariki, for adults. Also available in te reo Māori Rangi Matamua has produced a great piece of work reintroducing the knowledge of Te Iwa o Matariki.

Episode 7 – Matariki – Pipi Mā – The Cartoon

Learn about the Nine Stars of Matariki in the episode. Pipi Mā make a mobile of the star constellation Matariki and celebrate each star.

Associate Professor Dr Rangi Matamua talks about his recently released book, Matariki: The Star of the Year, at Te Herenga Waka Marae, Victoria University of Wellington.

Cover of Matariki: te whetū tapu o te tauMatariki

Tāwhirimātea – Recently released last year Tāwhirimātea A song for Matariki is beautifully illustrated and a hit with primary school aged tamariki.

View Full List 

Check out this year’s events celebrating Matariki 2018!

크라이스트 쳐치의 봄은 바람이 분다

이달은 온통 바쁨니다. 마음이 바쁨니다. 해아할 일들이 산입니다. 시작을 해야 하는 때인지 마무리를 해야하는 때인지 아직도 헤메고 있습니다. 11월이 봄이라서 그런가 봅니다.

이달에 소개할 책들 입니다.

모스크바 1957년 서곡 – 공영희

Korean books on shelf
Korean books, Flickr, Korean-Nov-2015-IMG_1471.jpg

모스크바의  밤은 길고 깊었다. 인적 없는 거리의 가로등 불빛으로  미친듯이 휘몰아치는  눈보라를 바라보며 모스크바의  겨울을 지냈다. 그때, 나는 생각했다. 토스토예프스키나 솔제니친의 소설 속에 나오는 시베리아 유형지를. 러시아의  긴 극한의 겨울밤에 나는 ‘참으로 고독했고 고향을 떠난자의 슬픔은 떠난 자만이 알 수 있다.’라고 생각했다. 모스크바에서 만난 특별한 인연들, 그분들과 나는 오랜 시간 정치, 경제, 문화, 예술에대해 그리고 조국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고, 정을 나눴다. 한국에 사는 사람들은  상상할 수 없는  한 뒤안길에, 그분들은 있었다. 역사는 누가 만드는 것일까, 역사 속엔  누가 존재하는가, 한 개인에게  국가는 어떤 존재인가. – 작가의 말 중에서

코끼리는 안녕 은 이종산 작가의 제1회 문학동네 대학소설상 수상작입니다. 드라큘라와 미라가 등장하는, 시공간을 넘나드는 판타지 로맨스….. ? 젊은 작가들의 신선하고 독특한 그들만의 도전은 기존의 틀을 깬 것 만으로도 그 가치를 인정받는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그들만의 젊은 산고가, 그 시작이 새로움이라는 알을 낳았기 때문일 것입니다. “오래 품고 있던 마음을 전하려 매일 조금씩 썼다. 마지막 문장을 쓰고 나니 다음이 생겼다. 나에게 다음 같은 것이 생길 줄은 몰랐는데 신기하고 고맙다.”  작가의 수상소감에서

강태식작가의 굿바이 동물원 은 처절한 경쟁 사회에서 밀려난 주인공이 동물원의 동물로 취직하면서, 고릴라의 탈을 쓰고 철제 구조물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을 오르내리면서 살아가는 이야기입니다. ”나는 안다. Cover of The Name Jar매운 건 마늘이 아니다. 눈물을 흘리는 것도 마늘 때문이 아니다. 사는 게 맵다. 매우니까 눈물이 난다. 한때는 나도 마늘을 까면서 눈물을 흘린 적이 있다. 그래서 안다. 마늘보다 사는 게 백배쯤 맵다는 걸. 그리고 마늘을 깐다는 게 사람을 얼마나 외롭고 쓸쓸하게 만드는 지도.” (p.159)

11월의 어린이 도서는 최양숙 선생님의 ‘내 이름이 담긴 병‘을 소개합니다. 이 책은 eBook (전자책) The Name Jar 으로도 읽을 수 있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할 10월의 이야기

곧 아이들 학교 방학이 시작되네요. 온 가족이함께 할 수 있는 신나는 정보를 소개 할까 합니다.

Fun PalacesFun Palaces 2015라고 들어 보셨나요? Fun Palaces는 1960년  영국 연극 연출가 Joan Littlewood 와 건축가 Cedric Price에의해  ‘신나는 실험실’ 과 ‘거리의 우주’라는 상상의 이야기가  그 시작이 었답니다. 이러한 시도는 2014년 Stella Duffy를 중심으로한 여러사람들에 의해 현실화 되었답>니다. 그리고 세계 최초로 크라이스트쳐치 에서 시작을 하게 되었습니다. 10월 3일 부터 4일까지 City Centre 여러 곳에서 누구나 참여 하여 즐길 수 있는 여러 행사가 준비 되어 있습니다. 예술, 과학 그리고 다양한 문화 행사를 직접 경험하고 배울 수 있는 유익한 프로그램을 시내 곳 곳에서 만날 수 있답니다.  시내에 위치한 Central Library Peterborough에도 이 행사와 연결된 여러 가지 프로그램들을 준비했답니다. 아이들과 함께 방문해 보세요.

이 달의 책입니다.

Korean books
Korean books, Flickr Korean-Oct-2015-2.jpg

재명훈 작가의 SF소설 가마틀 스타일 – 우리는 어떻게 태어났을까? 세상에 태어나 문득 스스로를 바라보게 된 순간 어떻게 생긴 자아와 어떻게 생긴 몸이 ‘나’의 많은 부분을 구성하고 있었던가. 또한 그 두 가지가 내 기대와 맞지 않았을 때, 세상은 우리에게 어떤 모험을 제시했던가. 맨 처음 그 모험의 길이 펼쳐졌던 우리 인생의 어느 순간에 우리는 과연 그 여정을 감당할 만큼의 용기와 적당한 정도의 위대함, 그리고 인간성을 갖추고 있었던가. 이 책이 던지는 질문은 그런 것들이다.— 「작가의 말」중에서

김탁환 작가의 역사 추리 소설 목격자들을 소개합니다. “방각본 살인 사건”, “열녀문의 비밀”, “열하광인”으로 이어지는 김탁환 작가의 백탑파 시리즈의 또 다른 이야기입니다.

Children's books
Children’s books, Flickr Korean-Oct-2015-1.jpg

유다의 별 – 2014 한국 추리 문학대상을 수상한 도진기 작가의 작품으로 1920~1930년대에 실존하며 340여명을 죽음으로 이끌었던 사이비 종교 집단 백백교와 현대에서 벌어지는 연쇄 살인사건을 접목시켜 흥미진진하게 이야기로 풀어낸 추리 소설입니다.

이번에 소개할 읽는 어린이 그림책은 천미진선생님의 산골짜기 연이네 비빔밥입니다.

Fendalton Library Children’s Book Sale도 잊지마세요

수선화가 피기시작한 2015년 겨울…

작가와의 만남은 그 책을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을 주는것 같습니다. 지난 일요일  Christchurch Arts Festival의 일부인 WORD Christchurch 에서 “평양의 영어 선생님(Without you there is no us)” 의 작가 수키 킴의 강연을 들었습니다.  작가와의 만남 자체도 신기했지만, 많은 수의 참석자들 때문에 놀라기도 했습니다. 북한에 대한 관심 때문인지, 내가 미쳐 알지 못한 작가의 명성 때문인지는 정확히 알 수 없었습니다. 작가의 말도 안돼는 상황 설명에 웃는 다른 사람들과 달리들 웃지 못하고 눈물이 났던 까닭은 무슨 까닭이었을까요… 작가의 따뜻한 용기에 박수를 보내 드림니다

Cover of Without You, There Is No Us수키 김(Suki Kim)은 한국에서 태어나 13세 때 부모를 따라 미국으로 이민을 가 뉴욕의 컬럼비아 대학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영국 런던대학원에서 동양문학을 공부했답니다. 2003년 첫 장편소설 “통역사(The Interpreter)”로 펜 헤밍웨이 문학상 후보에 올랐고 미국 내에서 민족 다양성을 뛰어나게 표현한 문학작품에 수여하는 펜 경계문학상과 창조적인 인간을 구현한 작품에 수여하는 구스타브 마이어 우수도서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아울러 가장 명성이 높은 구겐하임, 풀브라이트, 그리고 조지소러스 재단 오픈소사이어티의 펠로십을 휩쓸었답니다.

Korean children's books, Flickr Sept-2015-Ch.jpg
Korean children’s books, Flickr Sept-2015-Ch.jpg

2011년 7월부터 같은 해 12월까지 6개월간 평양과학기술대학에서 학생들에게 영어를 가르치며 그녀가 진실로 원하는 것은 북한의 실상을 직접 보고 느끼고 그것을 글로 쓰는 것이었답니다. 그 경험을 토대로한 “평양의 영어 선생님(Without you there is no us)” 2014년에 펴냈습니다.

이 달에 새로이 소개할 책은 이호백 작가의 그림책 “도대체 그 동안 무슨일이 일어났을까?”입니다. 이책은 뉴욕타임스 2003년 최우수 그림책으로 선정되어 미국의에서 ”While We Were Out”이란 제목으로 번역·출간되었으며,일본어,불어로 출간되기도 했답니다. 아이들의 호기심을 이끌어내기에 아주 좋은 책입니다. 작가의 허락으로 책을 읽어 보았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들어 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