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새 해 복 많이 받으세요!

크라이스트쳐치 시립 도서관에서는 음력 설을 맞이해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습니다. 우리의 설 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들의 Lunar New Year 문화를 경험하실 수 있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가까운 도서관을 방문해 보세요.

Lunar New Year

Lagom에 대해 알고 계십니까? 너무 많지도, 너무 적지도 않음이라는 의미의 스웨덴어로 행복을 전제로한 절제라고합니다. 이달의 책은 아주 라곰스러운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의 작가 혜민 스님의 또 다른 책 “완벽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사랑“입니다. ……..새 해 달력을 선물받거나 새 다이어리를 사면 친한 주변 사람들의 생일 날짜에 그 사람 이름을 적어보세요. 그리고 생일이 오면 가장 먼저 생일 축하한다는 연락을 해보세요. 진정한 행복의 원천은 바로 끈끈하고도 고마운 사람들과의 관계입니다……장작에 불을 지피려면 장작과 장작 사이에 빈 공간이 있어야 합니다. 장작들을 빈 공간 없이 너무 촘촘하게 붙여놓으면 숨쉴 공간이 없어 불이 잘 붙지않습니다. 우리 삶도 이처럼 쉼의 공간, 비움의 시간이 없으면 아무리 귀한 것들로 가득 채웠다 하더라도 그것들을 전혀 누리지 못하게 됩니다. 귀한 삶의 완성은 우리가 귀하다고 여기는 것들보다 비어 있는 쉼의 공간이 만들어줍니다.- 본문 중에서. 다 아는 이야기, 이 단순한 이야기가 나에게 그리고 내 주변이들에게 편안한 위로가 된다면 곁에 두고 올 한해를 준비하면 2018년을 행복하게 시작할 수 있을 것 같아 소개합니다.

Korean books

2월 Korean Book Club List에도 도전해 보시고 서평도 올려 보세요.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며 올 한해를 마감합니다

오랫 동안 기다리던 책을 우연히 만났을 때의 반가움을 맛 본 적이있나요? 오랜 동안 못 보던 친구를 만난것 처럼 궁금함이 폭발해 그 책을 단숨에 읽었습니다.

수키 김 의 통역사( The interpreter)를 소개합니다.

수키 김은 2003년에 이 한 권의 책으로 많은 상을 수상하며 작가로 등단했습니다. 서울에서 태어나 부모님을 따라 미국으로 이민을 간 저자의 배경은 이 책을  쓸 충분한 이유라 생각했습니다. 통역사로 일하며, 부모님의 의문사를 추적해 나가는 수지는 모호한 자신의 정체성을 하나 하나 찾아갑니다.담담하게 전개되는 이이야기는 오히려 큰 여운을 남겨 책을 다 읽은 후에도 계속 머리 속을 맴돌았습니다. 이 책은 이민자로 살아가는 우리와 우리 아이들이 극복하고 해결해 나가야 할 이야기였습니다.

Korean Book Club이 2018년 부터 둘째 주 금요일 6시에서 7시로 변경되었습니다.

독서 회원님들의 추천과 요청으로 한글 책들이 보다 더 다양해졌습니다. 이 독서 모임은 책을 중심으로 한 인문학 토론의 장입니다. 누구든지 책을 좋아하시는 분들을 초대합니다. 매월 독서 모임후 Korean Book Club list를 만들고 있습니다. 같이 읽어 보시고 독서평도 남겨보세요.  12월의 도서 목록을 소개합니다.클릭하세요.

크라이스트 쳐치 시립 도서관에서는 아이들의 여름방학을 위한 여러 가지 행사Summertime Reading Club이 준비되어있습니다. 도서관 카드가 없으신 분은 On line 으로 직접 신청하세요.

연말 연시의 도서관 운영 시간표를 잘 확인하세요. 즐거운 크리스마스 보내시고, 새해엔 더욱 더 행복하세요.

Korean Day 한국의 날 – Saturday 2 December

K is for all about Korea

Do you like kimchi? How much do you know about Korea and your Korean neighbours? It’s time to meet and experience Korean culture!

Korean Day 한국의 날
When – Saturday 2 December 2017, 11am to 3pm,
Where – Cathedral Square

The Korean Society in Christchurch will be hosting Korean Day 2017. This event showcases traditional and modern Korean culture. There will be a variety of Korean foods stalls, as well as Korean traditional floor activities going on during performances. The main performers will be coming from Korea – the international Youth Arts Troupe. They will show us not only traditional performance but also the fantastic art of B-boying. There are also going to be plenty of other events offered to fill you up and provide a breathtaking cultural experience.

Enjoy a variety of Korean dishes and floor activities! Bring your family and friends.

Korean Day Gala Show – part of Korean Day
When – Sunday 7pm 3rd December, 2017
Where – North city Church

If you want to know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the Christchurch Korean Society.

Korean items in our collection

You can find books in Korean at:

Mango Languages – Mango is an online language learning system that can help you learn a variety of selected languages. It also contains instructions on how to learn English if Arabic, Chinese, Japanese, Korean, Russian or Spanish is your first language.

OverDrive – Free downloadable eBook and eAudiobook collection.OverDrive includes a number of eBooks in Chinese, Korean, Japanese and Tagalog.

PressReader – gives you same-day access to more than 2,000 newspapers and over 500 magazines from around the world. Each newspaper and magazine displays as a full page in traditional format and layout, and includes complete editorial content, graphics and advertising. Over 60 languages are represented.

Information for new settlers in Korean.

New residents brochure in Korean

따뜻한 커피 한잔이 행복한 2016년의 봄

수선화가 꽂힌 테이블에 앉았습니다. 따뜻한 커피 한 잔이 고맙습니다. 작은 미소와 따뜻한 행복이 참 좋습니다.

이른 봄날에 소개 하고 싶은 OverDrive를 이용한 전자 책입니다.

Cover of 법륜·혜민, 님들이 생각한 말

법륜.혜민님들이 생각한 말 – 김옥림

무엇을 해야 하는지, 어떻게 살아야하는지, 삶의 불안을 느끼는 이,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에 대한 물음에 갈망하는 이…… 항상 사람들에게 명쾌한 삶의 길을 제시하는 법륜스님과 젊은 혜안에서 건져 올린 따뜻하고 부드러운 해법의 혜민스님의 혜안에서 나온 삶의 해법서입니다.

Cover of 자존감 높이기

자존감 높이기 – 정동섭

자신의 장단점을 있는 그대로 그 자체로 사랑할 수 있어야 한다.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누구인지에 대한 걱정을 내려놓을 때 그제야 내면의 잠재력이 하나씩 밖으로 나온다. 그렇게 되면 비로소 성장하고 다른 사람을 도울 수 있다. 그리고 행복해진다.” –저자서문에서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 윤동주 시인이 1941년 연희전문학교시절 출간하려했던 시 19편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Cover of 스파이더맨의 비애 : 좌충우돌 사춘기 두 아들과의 마주이야기스파이더맨의 비애 : 좌충우돌 사춘기 두 아들과의 마주이야기– 저자 홍장임은 평범한 가정주부로 독자와 함께 공유하는 그녀의 생활 속 이야기. 두아이의 엄마가 그리는 평범하지만 특별한 자녀양육 이야기입니다. 마주이야기는 대화의 순 우리말입니다.

새로운 Christchurch City Libraries소식지를 지금 도서관에서 만나실 수 있습니다. “Uncover”는 일년에 4 발행되는 계간지입니다. 무료로 배포되는 “Uncover”는 도서관 행사소식 뿐만아니라 다양한 이야기를 담고있습니다.

오는 주말에는 아이들과 함께 도서관에 들러 Super Saturday Storytimes에 참여해 보세요. 그리고 수선화가 피기 시작한 헤글리공원을 걸으며 봄을 느껴보면 어떨까요!

이곳은 아직 겨울입니다

겨을의 정상, 그래도 살만 합니다. 이쯤되면 세상이 온통 겨울일거라는 착각으로 살아 갈 수 있으니까요. 뿐만아니라 한국의 더위 소식은 오히려 이 겨울을 감사하게 만듭니다.

Korean books

이 달의 소개 할 책들입니다.

아이 에게 읽히고 싶은 책, 윤 수천 작가의 ‘나쁜 엄마’, 작가 자신의 고뇌를 그려낸 박성원 작가의 소설집 ‘고백’ , 강윤화 작가의 ‘목숨 전문점 :당신은 살고싶습니까’, 일 인칭으로 쓰여져 이순신장군의 빙의를 경험할 수 있는  황원갑 작가의 ‘불패:이순신의 전쟁’, 그리고 영화 빨간 마후라의 실제 인물 전투기 조종사 유치곤의 삶을 소설화 한 ’나다, 유치곤’ , 캐츠아이’ – 한정배 소설집, ‘망명의 늪’ – 이병주, ‘솔섬’ – 안정효 그리고 ‘바람의 노래’ – 박경숙. 이 달에 소개한 책외 많은 책들이 새로이 도서관에 도착했습니다.  책과 함께 따뜻한 시간되세요.

Press Display를 자주 이용하십니까? 기존의 Press Display보다 더 편하게 전세계 19,000개 이상의 실제신문을 on-line 으로 읽으실수있는 Press Reader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한국 신문의 수도 늘어나  여러분의 선택의 폭이 넓어졌습니다. Christchurch City Libraries Web Site에서 여러분의 도서관 카드번호와 비밀번호로 로그인하세요. 8월 30일 부터 시작됩니다.

여러분이 사랑하는 New Brighton 도서관이 지진 보수 공사로 인해 8월 1일부터 문을닫습니다. 그리고  2017년 초에 다시 문을 열 예정입니다. 임시 도서관이 8월 15일부터 60 New Brighton Mall에서 운영됩니다.

2016년의 겨울을 시작하며

작가 한강의 소식은 한껏 어께에 힘들어가는 일이었습니다.  지난 5월 ‘ The Vegetarian’로 2016년 Man Booker International Prize The Vegetarian최고 수상자로 선정된 작가 한강은 ‘아제아제 바라제’의 저자 한승원 작가의 딸로 2005년 ‘몽고반점’으로 이상문학상을 수상하기도했습니다. ‘바람이 분다 가라’, ‘소년이 온다’ 를 비롯한 최근 신작 ‘흰’등의 작품이 있습니다.

채식주의자 – 어린 시절의 자신의 다리를  문 개가 잔인하게 죽임을 당하고, 그 고기로 동네 잔치를 벌이던 끔찍한 기억이 꿈으로 다시 되 살아나며, 영혜이라는 여자는 폭력을 거부하기 위해 육식을 멀리하고, 죽음을 향해갑니다. 2004년 계간 ‘창작과비평’에 처음 소개된 ‘채식주의자’는 ‘몽고반점’, ‘나무 불꽃’ 등 소설 3편을 하나로 연결한 연작 소설집입니다.  폭력이라는 가볍지않은 주제와 끊임없이 고뇌하며, 작품으로 그 질문을 독자와 함께 공유하려한 작가 한강의 좋은 결과에 감사와 함께 아낌없는 박수를 보냅니다.

올 Matariki는 6월 6일이었습니다. Matariki에 대한 이해를 위해를 위해 아이들과 함께하면 좋을 책들입니다.

MatarikiThe Little Kiwi's MatarikiTā Daniel hākari matarikiThe Seven Kites of Matariki

도서관에서 준비한 Matariki 행사도 잊지마세요.

아주 파란가을에 시작하는 독서모임

올 가을은 유난히도 예쁜 가을입니다. 한국의 가을을 많이 닮았습니다. 파란하늘, 상큼한 바람 그리고 화려한 가을 옷으로 갈아 입은 나무들.  짙어가는 가을 냄새가 너무 좋아 바스락거리는 낙엽 위로 한 참을 걸었습니다.

Korean books
Korean books. Flickr 2016-04-k-book-image

Korean Book ClubUpper Riccarton 도서관에서 시작이 됩니다. 한 달에 한번 매달 둘째 월요일 11시에서 12시까지 입니다. 첫 모임은 5 월 9일입니다. 책이 좋고, 그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 누구나 환영합니다. 읽으신 책 , 읽고 싶은 책, 권하고 싶은 책 등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편안한 자리가 될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OverDrive앱을 이용한 한국 전자책, Press Display에서 한국 신문을 읽는 방법 그외 다양한 eResource에 대한 소개도 할까 합니다. 따뜻한 커피 한 잔, 좋은 책 그리고 좋은 사람들, 아마도 넉넉한 가을이 될 것 같습니다.

Korean books
Korean books. Flickr 2016-04-IMG_1667

이 달에는무협지와 판타지 소설 시리즈를 소개합니다. 이 가을 독파로 인한 성취감을 맛보세요.

오월은 New Zealand Music Month입니다. Christchurch City Libraries에서도 많은 공연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잊지 말고 가족 또는 친구와 함께 도서관에서 음악이있는 시간을 함께하세요.

올 여름 참 더웠습니다

오늘 아침 파란 하늘에서 가을 냄새가났습니다. 책을 들고 무심히 앉았다 갑자기 마음이 바빠집니다. 이방 저방 다니며 걷어낸 이불을 널고나니 이제야 한 숨돌림니다. 올 여름은 유난히 더웠습니다. 그 따갑던 햇살이 그리워지겠죠….. 가을이 눈앞에 와 있네요.

이 달에 소개할 책들입니다.

주름 – 소설가 박범신이 1999년에 발표한 장편소설 ‘침묵의 집’을 개작한 ‘주름’을 한 차례 더 개작해 펴냈다고합니다. 50대 남자의 파멸과 또 다른 생성을 그린 작품으로 죽음을 향해가는 시간의 주름에 관한 치열한 기록, 오랜 옛 꿈을 다시 찾고자 고군분투하는 모습 그리고 극한의 사랑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최고의 삶은 내가 원하는 나로 만들거나 내가 원하는 나를 만나 나답게, 내일을 약속하는 삶을말합조금은 서툴고 흔들리는 그대에게 왜 사느냐고 묻거든니다. 내일을 약속하는 삶의 귀결점은 행복입니다……  내일을 약속하는 삶의 가장 아름다운 종착역은 첫 선택, 마지막 결정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종착지가 푸르런 숲을 만나거나 황량한 들판을 마주하는 차이입니다. 그 해답은 자신에게 있습니다.-   김장한 작가의 e-Book ‘조금은 서툴고 흔들리는 그대에게 왜 사느냐고 묻거든’ 중에서

안소영 작가의 ‘시인 동주’는 별 헤는 밤,  자화상,  서시 등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시인 윤동주의 삶을 소설 형식으로 쓴 책입니다. 아무도 시를 쓰려 하지 않던 시대에, 묵묵히 위대한 문학을 이루어 낸 시인 윤동주의 이야기, 거기에 일제 강점기와 식민지에 대해 이해하기 쉬운 설명과 묘사로 어른뿐 아니라 청소년들에게도 근현대 역사와 문학을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어 줄 책입니다.

도서관에서 준비한 아이들 방학 행사 잊지 말고 챙기세요.

아주 가벼운 도서관 대한 이야기!

혹시 책과 함께 먼 여행을 준비 중이세요?  가방 무게를 줄일 수 있는 아이디어를 드릴까 합니다. 마침내 저희 도서관에 한글 전자책이 도착했습니다. 여러분의 전자기기에 OverDrive 앱을 사용하여 한글 전자책을 다운 받으세요. 도서관 카드와 함께 도서관 비밀번호만 있으면 전 세계 어디서든 Christchurch City Libraries 의 한글 eBook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준비되신 분들을 위한 팁!

만약 한글 소설을 원하시면 Menu에서 All Fiction을 선택하시고 다시 언어를 Korea로 선택하시면 한글 e소설을 만날 수 있습니다.

k fiction

소설 이외의 책은 Menu에서 All Nonfiction을 선택하시고 다시 언어를 Korea로 선택하세요.어린이 한글도서도 같은 방법을 사용하시면 보다 쉽게 접하실수 있습니다.

이번 방학에는 아이들과 함께 전자책에 도전해서 큰 소리로 한글 책을 읽으며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도움이 필요하시면 가까운 Christchurch City Libraries에 문의하시거나 전화를하세요.

Christchurch City Libraries has added 200 Korean eBook titles for children and adults to OverDrive.

2016년의 태양이 더 크게 웃는 이유는?

항상 되풀이되 듯 연초가 되면 새로운 다짐과 함께 많은 계획을 세우게 됩니다. 물론 이 맘때 쯤이면 작심 3일이 되기도 하지요. 다시 한번 마음을 다 잡고 머리를 흔들어 봅니다. 오롯이 이것 하나는 지켜야 겠습니다. 그 어느 해 보다 많이 웃으며 살기!

새로이 소개 할 책입니다.

누리야 누리야 – 1994년에 ‘누리야 누리야 뭐하니’ 라는 제목으로 출간된 후 2015년에 네 번째 재간된 작가 양귀자의 유일한 어린이 장편 소설입니다. 나 누리라는 아홉살 소녀가 엄마를 찾아나서며 만나는 세상의 양면, 그 이야기하는 책입니다. 힘겨운 현실에도 따뜻한 마음을 가지고, 자존감을 지키며 강하게 살아가는 주인공 누리는  읽는 내내 먹먹하던 가슴에 결국 눈물을 흘리게합니다. 이 책은 Upper Riccarton 도서관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감성현 작가의 감성 SF 소설 ‘19 씩씩하게 아픈 열아홉‘은 우리 주변의 많은 루다와 다해들, 그들이 꿈을 향해 달리다 좌절하고 다시 일어서는 청춘의 이야기입니다. – 어른도 아이도 아닌 열아홉, 달리기를 좋아하던 난, 열 아홉 살이 되던 해, 더 이상 달랄 수 없게 되었다………기억할게. 내 첫 기억. 내 기억의 끝까지. 달려 루다. 멈추지 말고, 끝까지 달려 – 본문 중에서.

평양의 영어 선생님 – 재미 작가 수키 킴의 ’Without you there is no us’ 의 번역서입니다.  평양과학기술대학에서 학생들에게 영어를 가르치며 그녀가 진실로 원했던, 북한의 실상을 직접 보고 느낀 것을 책으로펴냈습니다.

가족 또는 주변 친구분이 아직 Christchurch City도서관 카드가 없으시다면 도서관 카드를 권해보세요. 올2016년을 도서관과 함께  보다 더 행복하고 건강한 시간이 되시길 바람니다.

Korean books
Korean books. January 2016. Flickr 2016-01-IMG-01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