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해 마감은 도서관과 함께

올 해도 Summertime Reading Challenge 가 시작되었습니다. 좋아하는 책 많이 읽으시고 다양한 상품도 받으세요. 가까운 도서관에 준비된 엽서나 온 라인으로 등록하세요. 12월 1일 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입니다. 어린이는 0 – 13살까지, 어른은 14이상입니다.

 이 달에도 많은 새로운 책들이 도서관에 들어왔습니다.  여행계획이있으시다면 도서관 전자책을 가져가세요. 훨씬 가볍게 떠나실 수 있을거예요. 도서관 카드 잊지마세요.

림태주 작가의 ‘관계의 물리학’ – 사람에 대한 애정, 세상과의 관계에 지치고, 나답게 살기를 원하지만 끊고 맺음의 균형에 서툰이들을 위한, 작가 특유의 위트와 통찰력이 시적인 감수성으로 잘 그려진 책입니다.

나는 그냥 버스기사입니다’ 운전하며 글 쓰는 버스기사 허혁, 자신의 버스안에서 바라본 세상, 그 세상 속의 자신을 이야기한 책입니다. 

우리 엄마가 나와 형제들을 키우며 느꼈을 슬픔과 기쁨, 괴로움을 똑같이 겪으며, 나는 엄마와 다시 이어졌다. 딸을 키우며 단 하루도 엄마 생각을 안 한 날이 없다. 그만큼 엄마가 절실히 그리웠다. 우리 엄마는 얼마나 외로웠을까? 이런생각을 할 때마다 가슴이 무너졌다 – ‘ 시읽는 엄마’ 프롤로그 중에서. 

달빛 변호사’ 저자 김영훈 – 현직 변호사로서 법정에서 일어나는 또 다른 세상의 이야기를 소설 형식을 빌려 쉽게 풀어나간 책입니다. “ 법정은 우리 삶의 축소판이다. 법정에 선 이들은 원고와 피고, 피해자와 가해자를 가리지않고 모두 어려운 상황에 직면한 사람들이다. 이들에게 격려와 위로가 되어주고 다시 일어나 앞으로 나아갈 버팀목이 되어 주는 것이 변호사의 역할이다.”  

혼자서 본 영화’ – 여성 학자 정 희진이 20년간 본, 저자 자신의 인생 영화 28편을 책에 담았습니다. 한편 한편 섬세하게 분석한 이책은 영화를 좋아하는 분들에게 새로운 재미에 빠져들게 합니다.

 ‘ 나는 간호사 사람입니다 :단 한번의 실수도 허락하지않는 삶을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 저자 김현아 – 간호사로 일하며 일반적으로 우리가 알고 있는 단순한 백의 천사가아닌 그들의 애환과 고초를 자신의 경험을 통해 이야기하고있습니다.

지난 11월 14일Te Hāpua: Halswell 도서관에서 “땀띠” 라는 사물놀이 팀이 크라이스트 쳐치를 방문해 교민들을 위한 아주 툭별한 공연을 펼쳤습니다. 크라이스트 쳐치 시립 도서관에서는 항상 여러분을 위해 준비되어 있습니다. 도서관 웹-사이트 참고하세요.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