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참 더웠습니다

오늘 아침 파란 하늘에서 가을 냄새가났습니다. 책을 들고 무심히 앉았다 갑자기 마음이 바빠집니다. 이방 저방 다니며 걷어낸 이불을 널고나니 이제야 한 숨돌림니다. 올 여름은 유난히 더웠습니다. 그 따갑던 햇살이 그리워지겠죠….. 가을이 눈앞에 와 있네요.

이 달에 소개할 책들입니다.

주름 – 소설가 박범신이 1999년에 발표한 장편소설 ‘침묵의 집’을 개작한 ‘주름’을 한 차례 더 개작해 펴냈다고합니다. 50대 남자의 파멸과 또 다른 생성을 그린 작품으로 죽음을 향해가는 시간의 주름에 관한 치열한 기록, 오랜 옛 꿈을 다시 찾고자 고군분투하는 모습 그리고 극한의 사랑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최고의 삶은 내가 원하는 나로 만들거나 내가 원하는 나를 만나 나답게, 내일을 약속하는 삶을말합조금은 서툴고 흔들리는 그대에게 왜 사느냐고 묻거든니다. 내일을 약속하는 삶의 귀결점은 행복입니다……  내일을 약속하는 삶의 가장 아름다운 종착역은 첫 선택, 마지막 결정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종착지가 푸르런 숲을 만나거나 황량한 들판을 마주하는 차이입니다. 그 해답은 자신에게 있습니다.-   김장한 작가의 e-Book ‘조금은 서툴고 흔들리는 그대에게 왜 사느냐고 묻거든’ 중에서

안소영 작가의 ‘시인 동주’는 별 헤는 밤,  자화상,  서시 등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시인 윤동주의 삶을 소설 형식으로 쓴 책입니다. 아무도 시를 쓰려 하지 않던 시대에, 묵묵히 위대한 문학을 이루어 낸 시인 윤동주의 이야기, 거기에 일제 강점기와 식민지에 대해 이해하기 쉬운 설명과 묘사로 어른뿐 아니라 청소년들에게도 근현대 역사와 문학을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어 줄 책입니다.

도서관에서 준비한 아이들 방학 행사 잊지 말고 챙기세요.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